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순천농협, 섬진강 범람 피해 농가 긴급 복구 지원 나서
전남 순천농협이 집중호우로 섬진강이 범람해 피해를 입은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순천농협]

전남 순천농협(조합장 강성채)이 집중호우로 섬진강이 범람해 피해를 입은 농가의 긴급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3일 순천농협에 따르면, 순천시 황전면 용림지역의 경우 농지 약 20ha, 하우스 10동, 축사 1동, 농기계(트랙터, 경운기)가 완전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에 순천농협은 시름에 빠진 농민들을 위해 발 빠르게 피해현장점검을 실시해 수도작 방제작업과 농기계 수리점검이 시급하다고 판단, 지난 12일부터 드론 방제기를 동원해 병해충 방제와 농기계 무상점검 및 수리 등을 실시했다.

피해를 입은 오동식씨는 “순천농협의 발 빠른 점검과 신속한 지원결정으로 큰 도움을 받았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한편, 순천농협은 지난 8일에도 섬진강 범람으로 소 43마리가 있는 축사가 물에 잠겨 위험하다는 급박한 소식을 전해 듣고 강성채 조합장을 비롯한 농·축협 임직원이 신속한 현장지원을 통해 소 40마리를 구조했다.

당시 섬진강 주변은 강물의 범람으로 급박한 상황이 지속되어 장비동원의 어려움으로 소를 구하는 작업을 인력만으로 진행해 지역민들로부터 찬사 받았다.

또한, ‘순천농협 여성조직’도 침수피해 주택에 대한 자원봉사를 자처 해 물에 잠긴 가전과 가구를 함께 정리하면서 피해주민의 아픔을 함께 나눴다.

강성채 조합장은 “집중호우로 농업인들이 많은 아픔을 겪고 있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침수피해로 인한 농업인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복구될 때까지 조직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신속한 지원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