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가족같은 반려동물, 제발 버리지 맙시다"농식풉부, 여름 휴가철 맞아 유기동물 예방 캠페인 펼쳐... 7월 발생 건수 최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여름 휴가철 유실·유기동물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예방을 위한 전국 일제 캠페인과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월별 유실·유기동물 구조 추이를 분석한 결과, 7월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가 1만3700마리로 연중 최고치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약 830마리, 올해 3월 대비 약 3500마리 증가한 규모다. 이는 2017년부터 최근 3개년 7월 평균 발생 두수인 1만2732마리보다 7.6% 증가한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7월 27일부터 지자체 공무원·동물보호단체·동물명예감시원 등으로 합동홍보반을 편성하여 유실·유기 방지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홍보캠페인에서는 동물 학대·유기 금지, 목줄·인식표 착용 등 펫티켓 준수, 동물 등록 참여 등의 내용이 담긴 유인물을 배포하고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동물보호법」위반 행위에 대한 지도·단속도 실시하고 있다. 지자체·동물보호단체 등이 함께 동물학대를 집중 단속하고,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동물학대 관련 신고를 독려한다.

농식품부 안유영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동물의 유실·유기는 동물학대만큼 동물에게 커다란 고통을 주는 행위이므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유실·유기를 줄여나가겠다”면서, “내년부터는 반려견을 구매할 경우 동물등록을 완료하도록 하고, 학대·유기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등 제도개선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실유기동물 월별 분포 그래프'. 2020년 자료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유실·유기동물로 공고된 동물을 7월 31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다. 유실·유기동물 발생 두수는 매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확정된다. [자료=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