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식품 공공·빅데이터 사업화 도와 드립니다”농정원, ’농식품 공공·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수상팀 간담회 열어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5일, 정부세종청사 12동 대강당에서 '2020년 농식품 공공·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수상팀을 대상으로 1차 후속지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농정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5일, 정부세종청사 12동 대강당에서 '2020년 농식품 공공·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수상팀을 대상으로 1차 후속지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2020년 농식품 공공·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는 농식품 분야 공공·빅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 아이디어와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한 것으로 5일 17개 팀이 선정되었다.

이번 간담회에는 창업경진대회 수상팀과 주관·주최 기관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해 농식품 공공데이터 소개와 수상팀의 소감, 후속 지원방안 의견 등을 공유했다. 농정원은 이를 바탕으로 향후 적극적으로 수요자 맞춤형 후속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대상 수상팀인 ‘투뿔메이커’는 가공되거나 통계로 제공되는 데이터뿐만 아니라, 원천 데이터 형태의 공공 데이터를 제공받아 연구와 서비스에 활용하고 싶다고 했다.

아이디어 기획 최우수상 수상팀인 ‘두레두레’는 구체적인 사업화 지원범위와 인터페이스 설계, UI/UX 기획 등 메뉴구조에 대한 전문가 멘토링을 요청했다.

농정원은 앞으로 후속지원을 전 참가팀으로 확대하고 2020년 8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약 6개월간 사업 및 창업화 패키지 지원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참가팀에는 단순홍보가 아닌 맞춤형 공공데이터 제공, 빅데이터 관련 교육, 온·오프라인 홍보, 공동 주최·주관·후원 기관의 창업 및 사업화 컨설팅 연계 등 상시·수시 점검과 피드백을 반영하여 수요자 맞춤 후속지원이 될 수 있도록 방향성을 마련할 예정이다.

신명식 원장은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 출품 단계부터 멘토링을 지원했고, 수상작이 창업·사업화되어 일자리 창출까지 할 수 있도록 후속지원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