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탑프레쉬, 부착형 소독제 ‘칠세이프’ 출시"밀폐된 간이저장고‧소형공간 등에 적합... 40일 간 소독 효과"

곰팡이와 세균 등은 농산물과 음식물을 상하게 만드는 대표적 원인 중 하나다.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감염될 수 있지만, 유통 및 보관, 조리 등의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공간과 설비 도구 등이 오염원이 되기도 한다. 

더구나 농산물 등의 유통 과정에서 임시 저장하는 소형 간이저장고의 경우, 대형저장고에 비해 온‧습도 관리가 어렵고 통풍이 잘 되지 않아 좀 더 꼼꼼한 관리가 필요하다. 소중한 농산물을 저장하는 공간이 자칫 ‘곰팡이와 세균’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철저한 소독과 청결 유지가 수반돼야 한다. 

저장고를 좀 더 청결하게 관리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안전하고 위생적인 소독제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탑프레쉬는 과산화수소를 생성하는 부착형 소독제 ‘칠세이프’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티백형태의 ‘칠세이프’는 공기 중 수분과 결합해 한 달 이상 ‘과산화수소’를 생성하면서 칠세이프 1개가 25㎡ 정도 공간의 세균과 곰팡이를 소독한다. 공기를 깨끗하게 만들고 불쾌한 냄새를 없애주는 효과도 있다. 수출용 40피트 컨테이너에는 칠세이프 3개정도를 부착하면 된다.

‘칠세이프’의 유효성분인 과산화수소는 저온저장고 및 작업도구, 의료도구 등의 소독을 위해 많이 사용된다. 각종 바이러스와 세균, 곰팡이와 포자를 사멸할 수 있는 강력하고 광범위한 소독효과를 보인다. 

반면 최종적으로는 산소와 물로 분해되기 때문에 미국 FDA에는 ‘매우 안전한 소독제’로 등록돼 있다. 호주 HACCP과 BPA 인증도 받은 바 있다. 

‘칠세이프’는 식당·주방 등의 음식 조리시설과 의료시설 등에서 소독을 위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냉장조건이 우수해도 식품이나 농산물 등은 저장기간이 오래되면 유해세균의 영향으로 서서히 부패되기 시작한다. 이때 발생하는 부패세균과 병원성 세균, 에틸렌 등은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의 건강을 위협하게 된다.

탑프레쉬에 따르면, ‘칠세이프’는 박테리아와 곰팡이의 생장을 억제하고 과도한 에틸렌 발생을 차단해 주변의 설비와 도구 등을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유지한다. 또한 별도의 에너지나 기계장치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경제성과 효과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탑프레쉬 김영가 상무는 “칠세이프는 저장고나 식당 등의 위생을 지키는 것은 물론이고 수송 중에도 식품을 보존하고 깨끗한 냉장환경을 유지 시킨다”고 전했다.

이어 김 상무는 “실제로 장시간 이동이 필요한 수출입업체와 소매업체들이 이동수단 내부에 부착할 경우 좀 더 쾌적하게 보관이 가능하다."면서 "칠세이프는 수출컨테이너 내의 에틸렌을 없애주어 농산물이 좀 더 신선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강조했다.

안전하고 위생적인 소독제 '칠세이프' [사진=경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