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알바앱 '급구', 한국정보통신과 손잡고 소상공인 채용 지원 나서모바일 채용 서비스를 '이지포스' 시스템과 연동... "소상공인 채용문제 해결 기대"

실시간 아르바이트 매칭 플랫폼 '급구'를 운영하는 (주)니더는 한국정보통신(주)과 함께 소상공인 대상으로 알바 채용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급구'에 따르면 한국정보통신(주)에서 제공하는 이지포스(EasyPOS)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며 모바일과 포스기가 연동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지포스 시스템을 사용하는 소상공인 점주들은 포스기를 통해 제공되는 '급구' 서비스를 활용하여 간단히 인력 채용 공고를 등록할 수 있고 지원자 리스트도 포스기를 통해 바로 확인 가능하다. 이를 통해 모바일이나 인터넷에서 제공되던 인력 매칭 서비스 기능이 포스기에 구현되어 인력 채용이 더 쉽고 빠르게 이루어지게 되었다. 

한국정보통신과 '급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한시적으로 전면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급구'를 통해 인력 채용 공고를 올린 경우 평균 30분안에 인력 매칭이 성사되고 있어 소상공인들의 단기 인력 채용에 유용하다.

한국정보통신 관계자는 "이번 급구 와의 협력으로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활용하여 소상공인에게 인력채용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 협력을 진행하게 되었다.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다양하게 준비하여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급구'를 운영하는 (주)니더 신현식 대표는 "한국정보통신과 함께 소상공인의 채용 문제를 해결하는데 의미 있는 제휴가 진행되어 기쁘다"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급구의 실시간 인력 매칭 서비스를 활용하여 빠르게 인력 채용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급구' 서비스 운영사인 (주)니더는 국내 유수의 VC로부터 시리즈A 투자를 유치 완료한 인력 매칭 전문 스타트업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