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분야 국제적 협력과 연대 절실한 시점"산림청,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관련자 초청 보고회 열어...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소개도
산림청은 21일 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회원국을 포함한 관련국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기구 소개, 활동 사항 등 보고회를 실시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1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회원국을 포함한 관련국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기구 소개, 활동 사항 등 보고회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 주도로 설립된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가 국제 활동 무대를 더욱 넓힐 수 있도록 각국 관계자들의 협조를 구하고자 마련됐다.  

보고회에는 외교부와 산림청,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회원국인 브루나이,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말레이시아, 동티모르, 라오스, 몽골, 인도네시아, 미얀마,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주한 대사관, 중앙아프리카산림이니셔티브(CAFI) 회원국인 노르웨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주한 대사관, 국제기구로 국제연합개발계획(UNDP), 세계은행,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초청 보고회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국제연합(UN)총회 참관인(Observer) 등록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적격기구로의 인증신청 과정에서 마련된 것으로 두 가지 사안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마련되었다. 참관인 등록과 적격기구 인증 획득은 국제연합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 강화, 다양하고 안정적인 재원 확보 등 국제기구로서 경쟁력과 외연을 높이는 계기가 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대 위원회 중 하나로 공적개발원조(ODA) 주요 공여국 간의 협의체다. 회원국 간 상호협력, 정보교환, 정책조정 등을 목적으로 운영하며,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승인된다.

산림청은 이날 보고회는 기후변화와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아시아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공감하는 자리가 되었으며,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향후 계획에 대해 많은 관심과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한국의 성공적인 산림녹화 경험이 주는 시사점과 작년 9월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총회를 통해 출범시킨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소개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과의 협력과 지원을 통해 신남방ㆍ신북방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 Peace Forest Initiative)는 한국 외교부ㆍ산림청이 사막화방지협약(UNCCD) 당사국총회를 통해 발표한 글로벌 정책으로, 이웃한 국가 간의 접경 지역, 또는 다민족 지역에서 산림을 조성ㆍ복원하는 사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 국제적인 연대와 협력강화는 더욱 필요하다”라며, “한국과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활동에 회원국과 관련국들의 각별한 관심과 성원, 변함없는 지지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Asian Forest Cooperation Organization)는 기후변화ㆍ사막화 방지 등 국제적 산림 현안에 대응하고 아시아에서 산림 분야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제안되어 설립된 국제기구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