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온실가스 줄이는 '히트펌프 시스템'... 저탄소 농업기술로 주목공기열-빗물-용천수 등 자연에너지 이용... 온실가스 판매해 농가 소득도 추가

제주도농업기술원이 보급하고 있는 빗물, 용천수, 공기열 등 자연에너지를 이용한 히트펌프가 농가의 에너지 이용 효율화를 높일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도 20일 화석연료 사용과 온실가스 절감 등 환경개선에 기여하고 있어 '히트펌프'를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연계할 필요하다고 밝혔다.

재단은 그 간 저탄소농업기술을 적용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한 농가가, 감축실적을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힘써왔다.

저탄소농업기술 중 ‘공기열, 용천수 등을 활용한 히트펌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관장하는 농업부문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의 온실가스 감축 방법으로 2019년에 신규 등록되어 농가신소득 창출의 길이 열렸다.

농가에서는 히트펌프를 활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경우, 감축한 온실가스를 배출권거래시장에 판매할 수 있어 추가적인 소득을 얻을 수 있게 된다.

해당 시설을 사용중인 제주지역의 한 농가는 약 3천 평 하우스에서 감귤을 재배하는데 에너지 이용을 우수하게 관리하여 재배면적에 비해 큰 온실가스 감축량이 기대된다. 실제로 연간 온실가스 감축량이 약 500톤 CO2 으로 예상돼 온실가스 감축량을 배출권거래시장에 판매할 경우 1년에 1500만원의 새로운 소득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역은 총 경지면적 대비 온실 등 시설재배 비중이 타 지역보다 높다. 자연에너지를 이용한 히트펌프로 난방비 절감 및 화석에너지를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여 온실가스 감축과 농가 소득 증대 및 환경개선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농축산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국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2.9% 수준이지만, 이제 농업인들도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힘을 보태고 부가적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이 보급하고 있는 빗물, 용천수, 공기열 등 자연에너지를 이용한 히트펌프가 농가의 에너지 이용 효율화를 높일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