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불 방지에 모범...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산림청, 강원 고성군 산불 진화 기장과 대원 등에 대통령 표창 수상
산림청은 지난 16일 2020년 봄철 산불방지에 노력한 개인 및 우수기관과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을 선정하여 포상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6일 정부대전청사 1동 대회의실에서 2020년 봄철 산불방지에 노력한 개인 및 우수기관과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을 선정하여 포상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상은 지난 5월 1일 강원 고성군 산불 발생 시 공중진화에 참여한 산불진화헬기 기장과 밤새도록 산불 진화에 나섰던 진화대원과 교통통제와 주민대피를 도왔던 유관기관에 대통령과 국무총리 표창이 수여됐다. 평소 소각금지 실천으로 산불방지에 기여한 마을에게도 산림청장 표창이 수여됐다.

또한, 산불방지 일선 지자체 및 소속기관의 산불정책 이행력을 높이기 위해 봄철 산불예방 및 진화, 산불 최소화, 대국민 홍보 등 산불대응 전과정을 평가하여 우수기관을 선정하였으며, 서울, 대전, 전남, 강원, 서부지방산림청이 각각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평가는 특·광역시, 도 및 지방산림청 3그룹으로 구분하여 평가했다. 특히 봄철 산불조심기간 중 대전광역시 3건, 서울특별시 1건, 서부지방산림청은 관내 산불이 한건도 발생하지 않은 점이 높이 평가됐다.

박종호 청장은 “산불 유관기관들의 능동적인 협업과 일선 담당자들의 사명감,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어우러져 큰 피해 없이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지날 수 있었다”면서 “연중화, 대형화되는 산불은 산림청 및 시·도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며, 앞으로도 일선 유관기관과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