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농식품 수출 확대 위해 물류비 지원 계속돼야"농식품부, 농식품 수출 점검회의 열어... 업계-정부 모여 활성화 방안 논의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7월 2일 농식품부 대회의실에서 농식품 수출 점검회의를 열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7월 2일 농식품부 대회의실에서 농식품 수출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상반기 농식품 수출실적을 공유하고 하반기 수출 확대 방향을 논의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파프리카·포도·인삼·김치 등 주요품목 수출업체 11개사와, 농촌진흥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수출 관련 정부·기관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수출 업체는 NH농협무역, 경남무역, 경북통상, 버섯 수출통합조직, 포도 수출통합조직, KGC(인삼공사), 고려자연식품, 대상㈜, 매일유업, 영풍㈜, 신송식품 등이다.

이 차관은 "국가 전체적으로 수출이 어려운 가운데 상반기 농식품 수출이 증가한 것은 온라인 판촉과 물류비 지원 등이 기여한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하반기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하반기에도 물류 분야 지원을 지속하고, 오프라인 마케팅 애로에 대응하여 비대면 방식의 홍보 지원을 강화할 것을 건의하였다.

농식품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기능성·가정용 식품 등 유망한 품목을 중심으로 마케팅 지원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여건이 어려웠으나 민·관이 함께 잘 이겨낸 만큼, 하반기에도 농식품 수출업계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면서 “하반기 수출 여건을 면밀히 분석하여, 성과 창출이 가능한 품목에 수출지원 예산과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