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스마트 제조 솔루션' 도입제품생산정보시스템 등 4가지 솔루션... "생산성-제조품질 획기적 개선 기대"
농협사료는 배합사료 생산성 및 제조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농협사료 강원지사에 최첨단 시스템을 시범 도입했다. [사진=농협사료]

농협사료(대표이사 안병우)는 지난 2일 배합사료 생산성 및 제조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농협사료 강원지사에 최첨단 시스템을 시범 도입했다고 밝혔다. 

농협사료에서 도입한 최첨단 시스템인 스마트 4가지 솔루션은 사료공장 5대 제조공정인 '분쇄-배합-펠렛-후레이크-출하'의 배합비, 온도, 압력시간, PDI 등 수많은 빅데이터를 비교분석하여 균일한 제품을 생산하는 ▲'제품생산정보시스템'과 사료 재고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사료재고관리시스템', 제조공정의 전력을 세분화하여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공정별전력관리시스템', 집진기 대기환경 DATA를 자동으로 수집·관리하는 ▲'집진기환경관리시스템' 등 이다.

특히, 제품생산정보시스템은 사료제조 주요공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자동으로 추출하여 비교분석함으로서 제조품질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협사료는 "양축농가에 최고의 사료를 제공하기 위해, 금년 하반기부터 농협사료 10개 공장에 순차적으로 스마트 4가지 솔루션을 적용하여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사료로서 제조기술력을 한층 더 높이겠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