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시루이, 50mm F1.8 1.33x 애너모픽 렌즈 출시본격적인 와이드스크린 영상 제작 위한 특수 렌즈

세계적인 삼각대와 헤드 제조사 시루이(SIRUI)의 한국 디스트리뷰터 대광엔터프라이즈에서 2.35:1 와이드스크린 영상 제작을 위한 특수 렌즈인 애너모픽 렌즈(anamorphic lens)를 런칭하고 온라인 및 오프라인 판매를 개시한다. 

시루이는 수년 전부터 광학산업을 차세대 먹거리로 선정하고 카메라용 렌즈와 필터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왔으며 최근에는 영상용 렌즈, 그 중에서도 특수한 애너모픽 렌즈의 상품화에 성공하였고, 첫 제품인 50mm F1.8 1.33x 렌즈를 소셜 펀딩 플랫폼 인디고고를 통해 런칭하여 15억 원 이상의 성공적인 펀딩 실적을 올린 바 있다.

애너모픽 렌즈는 1.37:1 비율의 35mm 필름에 2.35:1 비율의 시네마스코프 영상을 기록하기 위해 고안된 렌즈이다. 특수한 광학계를 통해 영상의 좌우를 압축하여 기록하고, 극장에서 상영할 때에는 역시 특수 렌즈를 장착한 영사기를 이용하여 원래 의도했던 와이드스크린 영상을 상영했던 것. 

현대의 디지털 영상은 1.78:1 비율의 16:9 와이드스크린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여기에 시루이 50mm F1.8 1.33x 애너모픽 렌즈를 사용하면 약 2.4:1 비율의 시네마스코프 사이즈 영상을 촬영할 수 있게 된다. 

영화용 애너모픽 렌즈는 대부분 크고 무거우며 가격 또한 대단히 비싸다. 그리고 제작 현장에서 주력으로 사용되는 메이저 브랜드의 시네렌즈와는 결과물의 톤이 다르기에 연출 상 꼭 필요한 경우에만 보조적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애너모픽 렌즈는 압축 광학계와 타원형 조리개 등 특수한 구조를 갖고 있기에 가로 방향으로 길게 늘어지는 푸른색 플레어와 타원형 보케 효과가 나타나는데, 이를 의도적으로 이용하면 일반 렌즈와는 차별화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서 SF영화 등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시루이가 3년 간의 연구 개발 과정을 거쳐 상용화에 성공한 50mm f/1.8 1.33x 애너모픽 렌즈는 길이 105.5mm, 최대 직경 69.2mm, 무게 약 560g으로 콤팩트하고 가벼워서 휴대성이 매우 뛰어나며 프로페셔널 레벨에 부족함이 없는 화질을 달성했음에도 기존 애너모픽 렌즈들에 비해 대단히 저렴한 가격으로 발매되었다는 게 특징이다. 

2400만 화소 급의 미러리스 시스템을 기본으로 개발하여 4K 고해상도 영상 촬영에 적합하며, 광학적 왜곡을 최소한으로 억제하여 선명한 화질을 얻을 수 있다. 

시루이 관계자는 "APS-C나 M4/3 계열의 다양한 렌즈 마운트를 지원하고, 50mm를 시작으로 다양한 화각의 렌즈가 속속 발매될 예정이므로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미러리스 시스템과 시루이 애너모픽 렌즈를 이용하여 와이드스크린 영상 제작에 도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루이 50mm F1.8 1.33x 애너모픽 렌즈 [사진=대광엔터프라이즈]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