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키운다도드람과 업무 협약 체결... "한돈 소비 촉진 추진"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이 지난 27일 청주 서문시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돈 소비 촉진과 삼겹살 거리 활성화 추진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거리는 국내 유일의 삼겹살 특화 거리로,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서문시장의 활기를 되찾고 시장만의 차별화된 특색을 살리기 위해 도드람과 협약을 추진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청주 서문시장에 위치한 15개 점포 중 13개 점포가 도드람한돈을 공동 구매하여 동일한 품질의 고기를 같은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해당 점포뿐만 아니라 주변 상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도드람 역시 청주와 대한민국을 대표할 ‘삼겹살 특화 거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로부터 6월 중 한돈 인증 거리로 지정될 예정이다.  

도드람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청주 서문시장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딛고 다시 예전의 활기를 되찾길 바란다”며, “도드람이 쌓아온 긍정적 브랜드 이미지와 높은 품질력을 기반으로 청주 서문 시장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만족도를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좌로부터 (주)도드람푸드 이상일대표, 충청서문시장 삼겹살거리 상인회 김동진 회장, (주)충청푸드 박혜순 대표가 청주 서문시장 삽겹살 거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도드람]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