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도드람, 사회적 가치 확산 나선다본래순대,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협업... 매장운영 전수 및 창업 도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 기업과 국민의 인식 속에 중요하게 작용하면서 많은 기업들이 사회이슈와 해결방법에 주목하고 사회공헌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양돈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대표적인게 한돈 브랜드 도드람.

도드람은 자사가 가진 특색을 활용해 자립기반을 돕는 자활사업부터 각종 기부까지 사회공헌활동의 다양한 모델을 제시하며 양돈업계 사회공헌활동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도드람 관계자는 "사회공헌활동의 가장 큰 목표는 기부의 선순환으로 저소득층이 자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사회공헌 활동이 단순히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닌,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이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이고 효과적이어야 한다는 것이 도드람 사회공헌활동의 기조"라고 밝혔다. 

도드람은 저소득층의 자립을 돕기 위해 자사 외식 가맹사업 브랜드 본래순대를 정부기관인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협업하여 운영하고 있다. 양돈 업계 최초 시도다. 

단순 노무의 자활근로 사업 유형을 탈피해 교육을 통한 매장 운영과 그에 따른 경영 노하우로 향후 창업까지 도우며, 스스로 삶의 질을 높일 기회를 제공했다. 

본래순대 자활사업 운영점은 보령점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11개 주요 지역에서 14개 지점이 운영 중에 있다. 

지점별로 지역 자활센터와 연계해 매장 운영, 식자재 납품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저소득층과 행복한 동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도드람은 자활사업 운영점이 향후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활사업뿐 아니라 사회적 이슈에 빠르게 대처하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위해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소외계층을 위해 2억원 상당의 도드람 자사 가정간편식 5만4천개를 기부했다. 특히, 이번 기부에는 도드람이 타이틀스폰서를 맡고 있는 프로배구와 함께 진행해 더 뜻깊은 기부 활동이 됐다. 

도드람 관계자는 “도드람은 자활사업부터 코로나19 기부까지 지속가능한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만들고 확산하도록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도드람을 믿고 찾아주시는 고객 여러분들의 사랑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에게 돌려 줄 수 있도록 다양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드람 자활지원사업 1호점 본래순대 보령점 [사진=도드람]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