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영농철 일손 부족 비상.. 농협 임직원, 농촌일손돕기 이어가
바쁜 영농철에 농업 현장에는 일손이 부족하다. 농협 임직원들은 농촌일손돕기에 연일 나서고 있다. 사진은 농협 회원컨설팅부의 일손돕기 현장 [사진=농협 중앙회]

농협(회장 이성희) 임직원들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해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21일 전국 곳곳에서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21일 농협중앙회, 농협경제지주 임직원 80여 명은 경기 여주시, 충북 단양군 등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

농협은 농촌 일손부족 문제 해소를 위하여 지난 4월 일손돕기 전담 농작업지원팀을 신설하여 전문 농업인력을 공급하는 한편, 임직원들이 농촌일손돕기에 적극 참여하는 등 전방위적 지원에 나서고 있다.

회원경영컨설팅부 장종환 부장은 “농촌과 함께 하는 마음으로 전직원들이 농촌 인력지원에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앞으로도 일손돕기와 농산물 판로개척 등 도시와 농촌이 함께 상생하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