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원조 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로"농식품부, '세계식량계획' 통해 우리 쌀 5만톤 중동-아프리카에 지원키로
농림축산식품부는 식량원조협약에 따라 UN 산하 식량원조 전문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우리나라 쌀 5만 톤을 중동 및 아프리카 4개국에 원조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해주는 나라로 바뀐 유일한 나라, 대한민국이 중동, 아프리카 국가들 돕기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식량원조협약(FAC)에 따라 국제연합(UN) 산하 식량원조 전문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우리나라 쌀 5만 톤을 중동 및 아프리카 4개국에 원조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번 원조용 쌀 5만 톤은 목포항, 군산항, 울산항 등 총 3개 항구에서 선적된다. 기아인구가 많은 예멘(1만9천 톤), 에티오피아(1만6천 톤), 케냐(1만 톤), 우간다(5천 톤) 등 4개국에 지원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8년 WFP를 통해 처음으로 우리쌀 5만 톤 지원을 시작하여 지난해까지 총 10만 톤의 쌀이 수원국 현지 난민, 이재민 등에게 분배되었다. 이를 통해 식량원조 공여국으로 국가적 위상 및 국민적 자부심을 높이고, 우리쌀 용도를 대외로 확대하는 등 쌀 수급관리 역량도 높였다.

이번에 지원되는 우리쌀은 2018년에 생산되어 정부가 보관하던 쌀로 지난 5월 16일 목포항(1만6천 톤)을 시작으로 5월 19일 군산항(1만9천 톤)에 이어 5월 26일 울산항(1만5천 톤)을 마지막으로 출항을 완료한다.

농식품부는 긴급구호 성격을 고려하고 장마철 도래 이전 출항을 마무리하기 위해 가공 및 국내운송, 선적 등의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왔다.

국내 가공 및 선적 절차는 농식품부가, 해상운송 및 현지 배분은 WFP가 담당하고 있으며, 원조 이후 배분 현황, 현지 반응 등에 대한 모니터링은 WFP와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당초 약정대로 우리쌀 5만 톤 원조를 시행함으로써, 식량원조협약 가입 3년차 식량원조국으로서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게 되었다."면서 "이번 식량원조가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의 빈곤하고 소외된 계층에 희망을 심어주는 든든한 쌀이 되기를 희망하면서 특히 영유아․아동 등 취약계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우리쌀 5만 톤 지원에도 불구 4월말 기준 민간업계 및 정부 쌀 재고가 175만 톤에 이르는 등 국내 쌀 수급 상황은 매우 안정적"이라면서 "국내 어려운 이웃에 대한 정부쌀 지원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