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식품 분야 유망 스타트업 모십니다"농식품부, 엑셀러레이터 보육과 사업화 자금 등 지원 대상 모집... 총 14팀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창업기획사(액셀러레이터)의 보육을 받으며 창업 교육·사업화 컨설팅·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받을 3년 미만의 농식품 창업기업 혹은 예비창업자를 오는 5월 15일부터 모집한다.

기존의 정부 중심의 농식품 창업 기업 육성 사업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데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올해는 민간 창업기획사들이 성장가능성이 높은 분야 및 기업을 선정하고 시장 수요에 맞게 지원하는 방식을 도입하였다.

사업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농식품 전문 창업기획사의 보육하에역량 강화 컨설팅, 사업화 진단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보육하는 초기 창업기업 중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창업기획사들이 직접 투자 하도록 연계하여, 창업 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단, 창업기획사들의 직접 투자여부 및 금액은 창업 기업별로 상이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농식품 분야 3년 미만의 기창업자 혹은 예비창업자이며, 창업기획사 주관으로 지원 대상을 선발하게 된다.

서면평가와 개별면담을 거쳐 14팀을 선발할 예정이며, 산업 성장성이 높은 그린바이오(대체식품, 종자 등) 및 첨단기술 융합형 농식품 창업(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스마트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분야는 선발 시 가점이 부여된다.

사업 신청은 5월 15일부터 K-Startup, 농식품 창업정보망과 각 창업기획사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부산농식품벤처창업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민간 창업기획사들의 창업 생태계에 대한 전문성을 최대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창업 기업 수요에 맞는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도전 정신과 창의력을 겸비한 농식품 창업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창업기획사(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창업자 대상 투자와 함께, 보육·교육 등을 함께하는 투자자를 말한다. 미국에는 에어비앤비 등에 투자한 ‘YCombinator’, 국내는 데일리호텔 등에 투자한 ‘프라이머’가 대표적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창업기획사의 보육을 받으며 창업 교육·사업화 컨설팅·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받을 3년 미만의 농식품 창업기업 혹은 예비창업자를 오는 5월 15일부터 모집한다. [사진=픽사베이]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