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열대거세미나방’ 국내 발견... 농가 비상농협케미컬, '프레바톤' 등 전문약제 추천... "발생 초반 방제가 핵심"
열대거세미나방 애벌레 모습 [사진=농협케미컬]

최근 동남아 등 열대지방 문제해충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이 얼마전 제주에 이어 내륙인 경남 고성에서도 발견되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작년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열대거세미나방은 번식력이 왕성하며 유충이 옥수수·벼 등 80여종의 작물의 잎과 줄기를 가해, 작물 피해를 입혀 검역관리 외래해충으로 지정됐다. 

현재 중국에서 비래한 것으로 추정되며 발견된 성충의 암컷이 산란했을 경우 5월 말경부터 유충이 발생하여 농작물에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작년에는 6월에 국내에 발생하여 국내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는데, 올해는 일찍 발견된 만큼 더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깊은 예찰과 함께 전문약제를 사용한 적기에 방제가 필요하다. 

이에 농협케미컬(대표이사 최규동)은 열대거세미나방 방제 등록 제품인 '프레바톤', '토리치', '어바운트' , '파밤탄' 등 전문약제를 추천했다. 

특히 ‘프레바톤’은 원예작물 나방뿐만 아니라 벼에도 등록되어 사용할 수 있는 전천후 살충제로 해충이 이 약제를 섭식하거나 접촉하면 빠른 섭식억제 효과를 보여 작물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또한 ‘토리치’는 현재 46개 다양한 작물에 등록되어 있어 PLS에 매우 적합한 약제이며, 2019년 신제품 ‘어바운트’는 나비목에 우수한 효과로 어린유충부터 고령충까지 효과적으로 방제 할 수 있다.

농협케미컬 관계자는 “외래해충의 확산과 국내 정착을 막기 위해서는 약효가 확실히 검증이 된 등록약제를 적기에 활용하여 발생 초반에 방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농협케미컬의 열대거세미나방 방제약 제품군 [사진=농협케미컬]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