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관원 담양사무소, "배달음식도 원산지 표시해야"농식품 통신판매,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및 확인 요령 소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담양사무소는 지난 13일 최근 통신판매를 통한 비(非)대면 가정식 대체식품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며 소비자 알권리 충족을 위해 통신판매·배달앱과 더불어 배달상품 등의 원산지 표시방법을 소개했다. [사진=농관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담양사무소(소장 김성담, 이하 ‘담양 농관원’)는 지난 13일 최근 통신판매를 통한 비(非)대면 가정식 대체식품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며 소비자 알권리 충족을 위해 통신판매·배달앱과 더불어 배달상품 등의 원산지 표시방법을 소개했다.

통신판매 원산지 표시는 한글로 하되, 소비자가 구매하는 시점에 원산지를 알 수 있도록 표시해야 한다.

또한, 통신판매를 통해 판매되는 농식품 또는 배달음식은 인터넷·배달앱 화면 표시와 별도로 상품 포장재에도 반드시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다만, 포장재에 표시하기 어려운 경우 전단지, 스티커, 영수증 등에도 원산지 표시가 가능하다.

소비자는 통신판매를 통해 농식품 및 배달음식 등을 주문할 경우 원산지 표시를 확인하고, 배송 수령 시에도 포장재, 전단지, 스티커, 영수증 등에 원산지가 표시돼 있는지 꼼꼼히 살펴보아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농관원 전남지원 김성담 담양사무소장은 “통신판매업자 또는 음식점영업자가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형사처벌 등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없도록 원산지 표시를 철저히 관리하기를 바란다”면서 “소비자들이 배달음식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원산지 부정유통을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통신판매 등 농식품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될 경우 전화 또는 농관원 누리집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부정유통 신고자에게는 소정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