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식품 창업자 지원 프로그램 대상 선정188개 기업 신규 선정... 사업-창업 자금 지원과 함께 교육 및 정보 제공 서비스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기술기반 농식품 분야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에 사업화자금을 지원하는 '농식품 벤처육성 지원사업'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식품 벤처육성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매년 평가를 통해 최대 5년 동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는 공고를 통해 모집한 643개 기업을 평가하여 최종 188개소(예비창업자 50명, 기창업기업 138개)를 신규 선정하였고, 계속 지원 기업 162개소를 합하여 전년보다 100개소가 많은 총 350개 기업을 지원한다.

신규로 선정된 138개 창업기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일반식품가공 업종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첨단농업 및 농기자재 등 기술 기반 업종의 비중이 작년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일반식품(47%), 첨단농업(16%), 농기자재(12%), 건강식품(7%) 등의 순이며, 작년 대비 일반식품은 7%p 감소, 첨단농업 및 농기자재 분야는 12%p 증가하였다.

선정된 사업대상자에게는 사업화 및 창업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며, 지원 금액도 정책 수요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지난해 대비 대폭 확대하였다.

창업기업의 경우, 지난해 사업화 자금을 기업당 평균 1400만 원(자부담 6백만 원 별도)으로 동일하게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평균 2100만 원(자부담 9백만 원 별도)까지 확대하고 평가 결과를 기준으로 상·하위 20개 기업에 대해서는 차등(하위 20개는 1400만 원, 상위 20개는 2800만 원) 지급한다.

예비창업자는 지난해 420만 원(자부담 180만 원)에서 7백만 원(자부담 3백만 원)으로 지원금액을 확대한다.

선정된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은 자금지원 뿐만 아니라, 전국 7개 농식품벤처창업센터(A+센터)를 통해 교육, 정보 교류 기회 제공 등 추가 지원을 받게 된다. 교육은 창업기본, 제품기획, 마케팅, 시장분석, 유통실무 등이 제공된다. 아울러 최신 창업 정보 제공, 워크숍 개최를 통해 정보 습득의 기회를 제공하고 기술·경영·유통 등 전문가 알선, 컨설팅 등도 제공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 지원사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 분야 예비창업자 및 벤처창업기업에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