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책이야기
구상나무, 소나무, 가문비나무는 우리나라 어디에 많이 살까?국립수목원, <한반도 수목지(Ⅲ)>발간... 구상나무 등 구과식물 28분류군 수록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한반도 자생 수목에 대한 기재, 분포정보, 생육환경 정보 등을 포함한 ‘한반도 수목지(Ⅲ)’를 발간했다.

한반도 수목지(Ⅲ)’에는 구상나무, 가문비나무, 소나무 등 한반도 자생 '구과식물' 28분류군에 대한 상세한 기재, 분류학적 논의, 자생지 분포, 형태학적 특성, 형태형질 도해, 화분학적 특성, 세포학적 특성, 생육환경 특성, 용도 등 종합적인 정보가 포함되어 있다.

특히, 한반도 전역에 분포하는 소나무는 우리나라에서 구과식물들 중 원예종이나 조경식재용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생태형에 따라 금강송, 반송, 처진소나무 등 품종 및 개량종들이 다양하다. 최근에는 소나무에서 항산화활성, 면역활성 등 다양한 생리활성 성분의 연구결과도 보고되었다.

국립수목원은 2017년 층층나무과, 장미과 등의 주요 자생수목 25종을 수록한 수목지(I) 발간을 시작으로 분류군별 한반도 주요 자생수목에 대한 종합총서를 순차적으로 발간하고 있다. 한반도 수목지(Ⅲ)’은 국립수목원 누리집 연구간행물에서 PDF로 누구나 내려 받아 볼 수 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손동찬 박사는 “우리나라 국토의 64%가 산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목자원은 임업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본 수목지가 주요 수목자원의 활용 및 학술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과식물(Pinidae, Conifers)은 전 세계적으로 나자식물의 3/5정도인 630여 분류군이 알려져 있다. 은행나무나 소철나무류 등 다른 나자식물과 비교하여 여러 복합한 구조로 이루어진 구과(웅성/자성 구과)를 형성한다. 국내에 분포 및 식재되는 나자식물 중 은행나무와 소철나무를 제외한 모든 나자식물은 구과식물에 속한다.

국립수목원이 발간한 한반도 수목지(Ⅲ)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