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대관령치유의숲, "코로나19 극복 희망의 나무 심어요"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 국립대관령치유의숲(센터장 김진숙, 이하 치유의숲)은 제75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식목행사를 8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치유의숲과 강릉지역 산림복지 전문업 '포!레스트'가 함께 진행했다. 정부 국정과제인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의 일환으로 산림의 치유적 가치를 향상시키고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를 위해 동부지방산림청 강릉국유림관리소에서 자작나무 30주, 이팝나무 50주를 지원하여 총 130주를 식재하였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장갑 착용, 체온측정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점검한 후 이뤄졌다.

치유의숲 김진숙 센터장은 “헐벗었던 우리 산림이 이토록 푸르게 자라날 수 있었던 것은 먼 역사부터 현재까지 국민여러분의 노력이 컸다”면서 “한 그루 나무를 심으며 코로나 극복의 희망과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대관령치유의숲은 제75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식목행사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