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검역본부, 과수화상병 분포지역산 꽃가루 수입 금지"꽃가루 원산지 의심스러운 경우 사용하지 말고 검역본부로 신고해야"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과수화상병' 분포지역에서 온 기주식물의 수분용 꽃가루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를 취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4월 14일 수출국 선적분부터다.

검역본부는 2005년 12월부터 수입 수분용 꽃가루에 대해 식물방역법상 금지병해충인 과수화상병에 대해 의무적으로 실험실 정밀검사를 실시해 왔다. 지난 3월 16일 미국에서 항공화물로 수입된 수분용 사과꽃가루(3.83kg)의 검역과정에서 과수화상병 원인균이 검출되어 폐기 조치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수분용 꽃가루를 통한 과수화상병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과수화상병이 분포하는 미국 등 56개국산 사과․배․복숭아 등 기주식물의 수분용 꽃가루의 수입을 금지하였다.

또한, 검역본부는 수입 수분용 꽃가루에 대한 실험실정밀검사를 강화하고, 국내에 불법으로 유통·판매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하여 단속·점검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 수요 성수기(4월) 사과, 배 주산단지를 대상으로 불법 수입 꽃가루 유통·판매 여부에 대한 특별사법경찰관을 동원하여 단속을 실시한다.

검역본부 이영구 식물검역과장은 “과수류 재배농가들에서는 식물검역을 거치지 않았거나 원산지 등이 불확실한 수입산 꽃가루는 사용하지 말고, 꽃가루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거나 불법 수입이 의심스러운 경우에는 검역본부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