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민기본소득, 이번 총선 쟁점 될까?농민기본소득전국운동본부, 기본소득당-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식 맺어

농민기본소득전국운동본부(운영위원장 차흥도, 이하 전국본부)는 지난 25일 기본소득당,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와 각각 정책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국본부와 각 당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농민기본소득 도입을 공약으로 채택 ▲농민기본소득을 공론화하며 각 후보자들의 공약으로 채택 ▲ 총선거 이후 입법을 위해 추진 등을 내용으로 정책협약을 진행했다

먼저, 전국본부와 기본소득당은 25일 오전 11시 기본소득당 당사에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정책협약식에는 기본소득당 박기홍 당대표 권한대행과 전국본부 유영훈 상임대표, 차흥도 운영위원장, 김찬휘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박기홍 당대표 권한대행은 “토지라는 것이 전 국민을 위한 것인 만큼 토지에서 농사를 짓는 농민, 농가를 위해 농민기본소득을 도입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이번 총선과 21대 국회에서 농민기본소득과 전국민기본소득 도입을 위해 기본소득당이 앞장서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유영훈 상임대표는 “농민들이 안정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며 “기본소득 논의가 단지 시혜적 차원이 아닌 만큼 깊은 논의가 확산되어야 할 것이며, 그 연대의 정신으로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본소득당 박기홍 당대표 권한대행과 전국본부 유영훈 상임대표가 정책협약서에 서명·교환식을 진행하고 이후 간담회를 통해 심도 있는 대화를 이어나갔다.

농민기본소득전국운동본부와 더불어민주당은 3월 25일 오후 1시 국회의원회관 306호에서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이호중 정책센터소장의 사회로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농민기본소득전국운동본부]

전국본부와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는 같은 날 오후 1시 국회의원회관 306호에서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이호중 정책센터소장의 사회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백혜숙 비례대표 후보, 전국농어민위원회 부위원장단 이상정 의원, 송기호 의원, 송성일, 하성운 부위원장, 이호중 정책센터소장과 전국본부 유영훈 상임대표, 차흥도 운영위원장, 이원영·박웅두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호중 센터장은 “경기도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기로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농민기본소득을 위한 협약식을 맺게 되어 뜻깊다”고 밝혔다.

유영훈 상임대표는 “집권 여당 내에서 전국농어민위원회가 농민기본소득 정책협약의 결단을 한 것에 감사한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 위기 상황 속에서, 이성과 연대라는 두 가지가 극복의 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본소득이야 말로 합리적이며 또한 모두가 연대하는 확실한 방법이기에 21대 국회에서 꼭 입법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백혜숙 후보는 “농민기본소득은 농민도 살리며 지역과 소비자, 그리고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일”이라며 “모두가 연결된 사회라는 것을 깨닫는 요즘, 이제 기본소득은 시대적 요구이므로 농민기본소득을 시작으로 국회에서 적극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상정 의원은 “전국본부와 우리 당이 각 지역에서도 농촌을 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원영 운영위원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노력해 주면 농민기본소득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국본부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에 '농민기본소득 추진을 위한 정책 협약'을 제안한 바 있다. 전국본부의 제안으로 지난 18일 정의당과 녹색당은 정책협약을 진행했다. 전국본부는 앞으로 농촌 지역 후보들과도 협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