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야외 활동 늘어나는 봄철, '말벌' 주의국립수목원, 말벌 피해 예방을 위한 <산림 말벌 바로알기> 발간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말벌들이 동면에서 깨어 주로 활동하는 시기에 맞춰 우리나라 산림에 분포하는 말벌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모아 <산림 말벌 바로 알기>를 발간했다.

이 책자에는 한반도에 서식하는 말벌과(Family Vespidae) 중에서 단독생활형인 호리병벌류를 제외한, 사회성인 말벌류(장수말벌, 등검은말벌, 땅벌 등)와 쌍살벌류(왕바다리, 뱀허물쌍살벌 등) 30여종의 정보가 담겨 있다.

국립수목원은 <산림 내 포식성 말벌류의 분류 및 생태학적 연구>를 통해 말벌 종류에 따라 집을 짓는 곳, 출현시기, 독성 강도 조사 및 대처요령 등 국민들에게 필요한 정보들을 구축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산림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말벌을 대상으로 사진, 발생시기, 크기, 동정포인트, 생태를 자세히 설명하여 현장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리하였으며, 말벌에 대한 잘못된 상식으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말벌 상식 팩트체크를 수록하였다. <산림 말벌 바로 알기>는 국립수목원 누리집에서 누구나 내려받아 볼 수 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김창준 박사는 “이번 책자는 급증하고 있는 말벌에 의한 쏘임 사고를 예방하고 현장에서 올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필드가이드북 형태로 제작하였으며”, 또한 “누구나 쉽게 알아보도록 사진과 함께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하여, 말벌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바로 잡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