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팜한농, 신품종 ‘통일알타리무’ 추천재배 쉽고 상품성 호평... "재배농가 사이 입소문, 재배 면적 증가"

알타리무는 수확기를 적기에서 조금만 늦춰도 바람들이, 뿌리 터짐 등의 문제가 발생하므로 출하 가격이 낮게 형성되더라도 수확기에 맞춰 수확해야 한다. 한 번에 모두 파종하면 가격이 낮을 때 무를 모두 출하해야 하므로 가격 폭락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파종 시기를 다르게 하여 각각 다른 시기에 수확하는 것이 좋다.

팜한농(대표이사 이유진)은새롭게 선보인 ‘통일알타리무’의 우수한 상품성과 재배 안정성이 확인되면서 경기 화성, 평택 등 알타리무 주산지에서 큰 관심을 얻고 있다며 지난해 우수한 재배성적이 입소문을 타고 재배면적도 벌써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알타리무’는 추대에 둔감한 품종으로 엽장이 짧아 억제제 처리를 덜해도 작황이 좋아 재배관리가 쉽다. 생육기 고온조건에서도 뿌리 표면이 깨끗하고, 매운맛이 적어 상품성이 우수하다. 또한 터널재배 작형이나 봄·가을 노지재배 작형에 두루 적합해 선택의 폭이 넓다. 

경기 평택시 현덕면 크로바농약사 배웅열 대표는 ‘통일알타리무’ 를 직접 재배했다. 배 대표는 “새로 나온 ‘통일알타리무’는 비대와 근미맺힘이 균일한 H형으로 추대 발생이 적고, 알타리무 밑부분이 너무 비대해져서 터지는 현상인 '근미열근'도 덜 발생한다."라면서 "지상부 잎이 짧아 억제제 처리를 최소화할 수 있고 재배관리가 쉽다. 엽색이 진하고 탈엽이 적어 단묶음 작업도 쉽다”라고 재배 소감을 전했다.

 

팜한농 통일알타리무(좌), 통일알타리무 포장재(우) [사진=팜한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