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담화"지역사회 전파 대비 지자체-의료계와 협력 중...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협조 당부"
정세균 총리는 2월 22일 (토) 오후 9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국민께 드리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사진=KTV 방송화면 캡쳐]

정세균 총리는 2월 22일 (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국민께 드리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먼저 코로나19로 국민여러분께서 걱정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한다. 총리로써 큰 책임감을 느끼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정 총리는 담화문을 통해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해 지자체, 의료계와의 협력체계를 갖춰나가고 있다."면서 "정부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나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국민들께도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는 가급적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방역 방해, 위생용품 매점매석 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하는 담화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여러분께서 걱정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무총리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최근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더욱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와의 긴밀한 협력 아래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하여 지자체, 의료계와의 협력체계를 갖춰나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초기 경증단계에서 전파력이 높지만, 치명률이 낮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격리해 치료하면 충분히 치유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정부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나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대처하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의 모든 상황을 있는 그대로 알려주시면 코로나19가 숨을 곳이 없을 것입니다.

특별히 당부드립니다.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는 코로나19를 이겨내야하고 이겨낼 수 있습니다. 우리의 선진 의료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그동안 감염병 대응 경험도 충분히 축적돼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과거 사스와 메르스를 이겨낸 경험이 있습니다. 정부의 노력과 국민 여러분의 협조로 이번 코로나19 역시 극복해 낼 수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우리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지나치게 두려워하기 보다는 위생수칙을 지켜주시고,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는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잘 지켜주십시오. 국민여러분과 함께 이 상황을 반드시 이겨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