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농식품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점검김현수 장관, 외식-수출업체 현장 찾아 의견 들어... "가능한 모든 조치 취할 것"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충남 아산시 소재 중국 수출 대표 기업인 ‘연세유업’을 방문해 중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지난 6일 오후 충남 아산시 소재 외식업소를 방문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한 위생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영업 피해 상황과 외식산업 전반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김현수 장관은 “정부는 신종 CV 감염에 대한 우려로 외식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는 상황을 심각하게 판단하고 있으므로 업계의 피해상황을 지속 점검하면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토록 할 것”이라며 “외식업계에서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외식소비를 할 수 있도록 매장 및 조리시설 등 전반에 대한 위생환경 개선에 더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 장관은 충남 아산시 소재 중국 수출 대표 기업인 ‘연세유업’을 방문해, 수출 우유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중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애로사항을 들었다. 

김현수 장관은 “한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인해 우리 경제, 특히 수출기업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다양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로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 주시하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