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쌀 소비량 늘었지만 수급 전망은 '안정'통계청, '2019년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 발표

쌀 소비가 줄었지만 가공제조 분야에서 늘어 수급은 안정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통계청이 1월 30일 발표한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9.2kg으로 2018년 61.0㎏보다 1.8kg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량 감소율은 3.0%로 2018년 1.3%보다 1.7%p 확대됐다. 사업체 소비량은 2019년 74만4천톤으로 2018년 75만6천톤보다 1만2천톤(1.5%) 감소하였다.

2019년 쌀 소비량 감소율이 지난해보다 확대된 원인은 식사대체용 가공식품 소비가 꾸준히 증가했고 사업체 소비량 감소는 쌀값 상승으로 장류․탁주 등 일부 가공식품의 원료 대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곡물가공품 제조업(선식, 누룽지 등)은 2018년 4만5105톤에서 2019년 5만6007톤으로 24.2% 늘었다. 탁주 및 약주 제조업의 경우 2018년 6만785톤에서 2019년 4만9547톤으로 18.5% 줄어들었다.

농식품부는 향후 공익직불제 개편․정착을 통해 쌀 적정 생산 유도, 쌀 소비 촉진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중장기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