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돈협, 돈가 안정 및 생산성 향상 나선다긴급 특별 대책 위원회 열고 돼지 가격 안정 위해 자율적 모돈 감축 추진
대한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돼지 가격 안정 및 한돈 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연일 긴급 대응에 나서고 있다. [사진 제공=대한한돈협회]

한돈 농가들이 극심한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락세에 있는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은 최근 생산비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kg당 2300원까지 폭락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돼지 가격 안정 및 한돈 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연일 긴급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돈가 폭락 상황의 긴급함에 대처하기 위해서 지난 1월 21일 ‘돼지 가격 안정을 위한 긴급 회장단 및 도협의회장단 회의’를 개최하여 돼지 가격 안정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논의된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돼지 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적정 출하 두수 유지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전 농가 차원에서 자율적 모돈 감축을 추진하여 돈가 안정 및 생산성 향상을 적극 도모키로 했다. 또한 사육 두수 감축에 대기업들도 적극 참여토록 유도하기로 했다.

둘째, 최근 시중 유통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00 갈비, △△보쌈 등 국내 대형 체인점 식당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는 원료육 또한 수입육에서 한돈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한돈 소비 마케팅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셋째, 농․축협 하나로마트 판매 가격 인하도 적극 유도키로 했다. 삼겹살, 목심 등 한돈 소비자 판매 가격이 일반 대형 마트보다 농․축협 계열 하나로마트가 한돈 소비 촉진에 나설 수 있도록 할인 판매, 가격 인하 등을 요청키로 했다.

넷째, 지난해부터 계속되는 돈가 하락 상황이 FTA 이후 수입육 범람으로 인해 만성적 공급 과잉에서 비롯된 점을 감안하여 생산성 한계 농가의 경우 FTA 폐업 보상 유도할 수 있는 정책적 방안과 수단도 강구키로 하고, 폐업 보상을 원하는 농가는 폐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