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1월 28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농식품부, "전국적인 일제 소독을 통해 구제역·ASF·AI 사전 유입 차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설 명절 직후인 1월 28일(화)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축산 농장을 포함한 전국의 축산 시설에 대해 일제히 청소와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제 소독은 설 연휴 기간 귀성객과 해외여행객 등 사람과 차량의 대규모 이동 이후에 축산 시설별로 가축 전염병 예방 관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농식품부는 농장 등 축산 시설에서 대청소와 일제 소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홍보하고, 이행 실태를 점검하여 일제 소독의 날 운영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전국 축산 농가 19만5천 호와 축산 시설 8700 개소, 축산 관련 차량 6만1천 대에 대해 검역본부에서 일제히 문자 메시지를 송부하고, 농협 등 생산 단체에서는 SNS 등을 활용하여 소독 계획을 사전 홍보한다.

축산 농가와 축산 시설에서는 자체 소독 장비를 활용하여 내·외부 청소·소독을 실시하고, 축산 차량은 인근 거점 소독 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서 세척·소독을 실시한다.

지자체와 검역본부는 도축장, 사료 공장 등 축산 시설에 대해 당일 소독 실시 여부를 확인·점검한다.

방역 취약 대상(3400 개소)은 지자체·농협·군부대 등 소독 실시 기관별로 역할을 분담하여 빠짐없이 소독한다.

또한, 설 명절 기간 동안 가금 거래가 많은 전통 시장 가금 판매소와 거래 상인 계류장 등에 대해서는 1월 29일(수)을 ‘일제 휴업 및 소독의 날’로 정하여 방역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지자체는 토종닭협회와 협력하여 안내 메시지 발송 등을 통해 사전 홍보하고, 관내 전통 시장 및 계류장에 대한 소독 지원과 더불어 일제 휴업과 자체 소독 여부 등을 점검한다.

농식품부는 적극적 소독 활동을 통해 구제역 및 고병원성 AI 등 주요 가축 전염병 유입을 차단하여 농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조기 종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축산 농장은 평시 축사 내·외부 소독과 출입 차량 및 출입자 등에 대한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하고, 질병 의심 가축 발견 시 즉시 가축 방역 기관에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