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 버섯 과학 연구 ‘신르네상스 시대’국립산림과학원, 경기도 수원시에 산림 버섯 연구동 준공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월 20일(월), 국내 산림 버섯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현대화 기술을 개발하고, 임산업 현장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산림 버섯 연구동’을 준공하였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1월 20일(월), 국내 산림 버섯 산업의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현대화 기술을 개발하고, 임산업 현장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산림 버섯 연구동’을 준공하였다고 밝혔다.

산림생명자원연구부(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소재)에 위치한 산림 버섯 연구동은 건축 면적 1293㎡(392평), 지상 3층 규모로 버섯 유용 물질 연구실 및 버섯 유전학 연구실, 균주 보존실 등 다양한 연구 시설을 갖추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 버섯 연구동을 통해 산림 버섯의 신(新)시장을 개척하고 임업 현장 중심의 실용 연구를 통해 산림 자원 순환 경제 및 산촌 소득주도 성장을 실현하며, 다가올 바이오산업 시대의 미래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산림 버섯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 버섯 연구실은 ▲산림 버섯 소득 품목 육성 연구 ▲산림 버섯의 인체 위해성 및 안전성 평가 ▲산림 버섯 건강 기능성 물질 탐색 및 산업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산림 버섯의 신소재 활용 연구를 강화하여 ▲독버섯 등 미이용 버섯 자원의 유용 물질 탐색 연구 ▲산림 버섯을 활용한 오염 물질 분해 기능 연구 등을 새롭게 수행하며 미래 산림 바이오산업을 주도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전범권 원장은 “산림 버섯 연구동은 산림 버섯 과학 연구의 ‘새로운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의미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이번 연구동 신축을 통해 산림 버섯 분야 연구가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