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식립 시술에 기초가 되는 과정 ‘뼈이식임플란트’

치아는 일상생활에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중요한 치아를 오래 보존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관리가 항상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다양한 이유로 인해 치아는 상실될 수 있다.

만일 상실이 발생한 경우에는 기능성을 대체할 수 있는 치료를 진행해야 상실된 상태를 방치함으로써 발생하는 부작용을 예방해볼 수 있다.

하지만 상실이 발생했다고 해서 무조건 식립 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식립에 꼭 필요한 잇몸 뼈의 상태를 확인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이를 바탕으로 치료를 진행할 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인공치아를 구성하고 있는 치근은 잇몸 뼈에 고정돼 그 기능성을 발휘하게 되므로, 약한 잇몸 뼈는 치근을 바르게 고정할 능력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라면 뼈이식임플란트를 통해 약한 뼈를 충분히 재건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뼈이식임플란트란 이식재를 사용해 부족한 잇몸 뼈를 재건해보는 치료 방법이다. 사용되는 이식재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으나, 거부 반응이 없고 빠른 재건을 기대해볼 수 있는 자가골(자신의 뼈)이 주로 사용되곤 한다.

자가골은 뼈가 빠르게 재건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전체적인 치료 과정을 단축시켜볼 수 있다. 해당 시술은 고난도 시술 과정에 속하는 만큼,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험이 부족하거나 시술에 대한 노하우를 갖추지 못한 곳에서 진행하게 될 경우에는 적절한 잇몸 뼈의 재건을 파악하지 못해 식립 치료의 적절한 타이밍을 놓치게 됨으로써 시간적, 경제적으로 낭비가 발생할 수도 있고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재수술을 진행해야 하는 위험성에도 노출될 수 있다.

잇몸 뼈는 식립 치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에, 뼈가 부족한 경우라면 충분한 양의 뼈를 재건하는 과정을 선행하는 것이 좋다.

튼튼한 잇몸 뼈가 확보돼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부족한 잇몸 뼈를 충분히 재건할 수 있는 과정은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사항이라고 볼 수 있다.

충분한 잇몸 뼈를 재건한 뒤에도 이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치과치료 과정 역시 안전하고 튼튼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철저한 사후관리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차선주 틀플란트치과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