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조합,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섭니다"각 지역 기초 생활 수급자,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등 사회 취약 계층 지원 나서
산림조합중앙회는 설을 맞아 전국 142개 회원조합과 함께 각 시·군에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 취약 계층을 찾아가 격려하고 지원하는 나눔을 실천했다. 사진은 옥천군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한 최창호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 [사진 제공=산림조합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아 전국 142개 회원조합과 함께 각 시·군에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 취약 계층을 찾아가 격려하고 지원하는 나눔을 실천했다고 밝혔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1월 22일(수), 충북 옥천군에 기초 생활 수급자 독거 어르신 가정에 찾아간 것을 시작으로 다음 날인 23일(목)에는 경북 고령군의 한 부모 가정, 전북 장수군의 다문화 한 부모 가정을 각각 방문하여 격려하고 소정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1월 21일(화)에는 이수희 중앙회 기획전략 상무를 비롯한 임직원들은 서울 송파구 삼전동 소재의 삼학사 경로당을 방문하여 명절 선물을 전달하였다. 또한 각 시·군에 위치한 142개 회원조합에서도 지역 내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년·소녀 가정 등 사회 취약 계층을 찾아가 나눔을 실천하였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조합은 그간 국민들의 성원과 신뢰로 58년 역사를 지닌 산림 분야 대표 기관으로 성장해 왔다.”라면서 “국민들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비단 명절 때만 찾는 단발성 나눔이 아니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에게 지속적으로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