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불 대응에 ICT 접목한다산림청, 2020년 전국 산불 방지 종합 대책 발표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설 명절을 앞두고 변화하는 산불 양상에 따라 산불 발생 원인별로 사전 예방 활동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2020년도 전국 산불 방지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금년도 봄철은 예년보다 기온이 높은 편이고, 강수량도 다소 적어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봄철 산불 위험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650건의 산불이 발생하여 3천254㏊의 산림이 소실되었으며, 최근 10년 평균 대비 산불 발생 건수는 48%, 면적은 280%가 증가했다.

주요 원인은 폐기물 소각 중에 발생한 산불이 89건으로 53%, 건축물 화재로 인한 산불 확산 건수가 60건, 46%로 각각 증가하였다.

특히, 산불 발생 면적이 약 3배 증가한 이유는 지난 4월 강원 동해안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2천832㏊가 일 년 치 전체 피해 면적의 87%를 차지하였다.

최근 산불의 양상은 입산자 실화나 소각 외에도 풍등 날리기, 불꽃 축제, 전기 불꽃(스파크), 주택 화재 비화 등 새로운 유형의 산불이 늘어나는 추세다.

산불 발생의 64%를 차지하는 봄철, 입산자 실화나 소각으로 인한 산불에 대비해 취약지를 중심으로 한시적 입산 통제를 강화하고, 인력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는 드론, 감시 카메라 등 첨단 ICT 장비도 투입된다.

산림 인접지 영농 부산물이나 생활 폐기물 소각 중에 발생하는 산불 예방은 지역 주민들과 협력하여 인화 물질 제거 사업을 추진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유관 기관과 합동으로 불법 소각 단속을 한다.

동해안 권역을 중심으로 한 대형 산불 위험 지역에 차별화된 산불 방지를 위해 산불 진화용 도로와 방화선 역할을 하는 산불 방지 임도를 설치하고 산불 안전 공간과 내화 수림대를 조성한다.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조기 진화를 위해 산불 전문 예방 진화대 1만 명을 선발하여 현장에 배치하고, 야간과 도심 지역 산불에 대비해 공중 진화대와 산불 재난 특수 진화대를 광역 단위로 운영한다.

또한, 초대형 헬기 2대를 강원 영동과 영서 지역에 각각 배치하여 대형 산불에 대비하고 지자체 헬기 66대를 골든 타임 내 출동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방부, 소방청 등 유관 기관을 포함해 총 166대의 헬기가 산불 조심 기간 중 가동된다.

특히, 2020년부터는 기존 10개월 기간제로 운영하던 산불 재난 특수 진화대를 공무직으로 전환하고, 수당과 방염 장비를 지급하는 등 처우를 개선하는 한편, 겨울철 산불 피해 증가에 따라 산불 전문 예방 진화대 고용 기간을 5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한다.

전력 설비, DMZ 산불 확산, 건축물 화재 비화 등 새로운 유형의 산불은 관계 부처와 협업하여 대응한다.

강풍·건조 지역의 전력 공급 방식을 개선하고 DMZ 산불 발생 시 산불 진화 헬기의 신속한 투입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등과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건축물 화재에서 비화되는 산불 차단을 위해 소방청과 상황 정보를 공유한다.

아울러, 산불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중앙 산불방지대책본부의 산불 상황 관제 시스템을 고도화하여 현장 지휘 본부와 산불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중앙 산림 재난 상황실을 24시간 비상 관리 체계로 운영한다.

명절 연휴, 청명·한식, 석가탄신일 등 입산객이 급증하는 기간에는 산불 방지 특별 대책 기간을 운영하여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산불 진화 지휘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자체 산림 부서장의 진화 지휘 과정 교육을 개편한다.

또한, 산림청 소속 산불 재난 현장 지원단 파견과 산불 확산 예측 시스템 등 첨단 기능이 탑재된 현장 지휘차 투입으로 신속한 상황 판단과 통합 지휘를 지원한다.

산불 대응 상황을 분석하고 보완·발전시키기 위해 산불 원인 조사와 사후 평가도 추진한다.

산불 관련 협회, 학계 등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현장 대응 평가단을 구성하여 산불 대응 과정, 현장 통합 지휘 본부 운영 상황을 평가하고 개선 사항, 우수 사례를 발굴하여 각 기관에 제공한다. ‘산불 가해자 신고 포상금 제도’ 활성화로 국민들의 자율적인 감시와 관심도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지난해 강원도 동해안 산불 대응을 교훈 삼아 올해도 관계 기관과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여 산불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산불은 대부분 인위적인 원인에 의해 발생하므로, 국민들께서도 산림 내 인화 물질 휴대나 산림 인접지 소각을 자제하여 산불 방지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