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휴양림 보수는 우리가 책임져요"국립자연휴양림, 유지 보수 전담반 발대식 열어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1월 20일 국립자연휴양림 유지 보수 전담반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1월 20일 국립자연휴양림 유지 보수 전담반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년 차를 맞이하는 유지 보수 전담반은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4개(북부·동부·남부·서부) 지역 팀별로 각 1개단, 약 15명의 직원들로 구성·운영하는 자체 조직이다.

전담반은 전기, 건축, 통신, 토목, 굴삭기 등 관련 자격증 소지자 또는 실무 경험자로 구성되며, 휴양림 내 물탱크, 배수관, 취사장 등 각종 노후 휴양 시설을 보수·보완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지난 4년간 유지 보수 전담반은 휴양림 노후 시설물 495개소를 정비하여 약 17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데 기여하였고, 이를 통해 2016년 기획재정부 예산 절감 우수 사례, 2018년 인사혁신처 재능 기부 우수 사례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유지 보수 전담반은 올해도 낡은 휴양 시설물 36건에 대한 자체 보수와 함께 폭넓은 재능 기부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직원들의 자체 기술과 정성으로 휴양 시설과 환경을 직접 개선하고, 따뜻한 재능 기부 활동으로 지역 사회에 모범이 되는 기관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