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현장 지원 강화김인식 사장 “현장 중심 연구로 농어업인의 행복과 농어촌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
한국농어촌공사는 1월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연구원 성과 발표회를 열고 시설 안전을 비롯한 9개 분야 17개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월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부설 부서인 농어촌연구원(원장 유전용)의 ‘연구 성과 발표회’를 열고, 시설 안전을 비롯한 9개 분야의 17개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이날 발표된 9개 분야는 생산 기반, 수자원, 시설 안전, 지역 사회, 환경 에너지, 지하수 지질, 환경 분석, 통일 농업, 수리 시험 등이다.

이날 발표된 주요 연구로는 ▲융·복합 농산업화를 위한 밭작물 주산 단지 모델 개발 ▲농업용수 비상 급수를 위한 담수화 시스템 실증화 연구 ▲공사 공종별 위험성 평가 및 안전 관리 매뉴얼 개발 ▲농촌 생활 서비스 공급을 위한 빅 데이터 기반 및 활용 체계 개발 등으로,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시설 안전성 강화와 농촌 공간 활용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한편, 이날 발표회에서는 연구의 충실성, 실용성, 목표 달성도 등을 종합 평가해 우수 연구 실적으로 인정받은 연구자(2명)와 신규 연구 과제 중 우수 과제를 제안한 직원(5명)에 대한 사장 표창 수여식도 진행됐다.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류우한 연구원은 댐 안전에 필요한 ‘필댐 내제사석 입경 산출에 대한 기준 정립’ 연구를 통해 설계 기준 개선과 개보수에 안정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남귀숙 연구원은 ‘저에너지 수변 조류 포집 기술 및 조류의 농업 재료 활용 방안 개발’ 연구를 통해, 저수지 수변 녹조 상습 발생 지역의 조류 포집해 유기질 비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현장 적용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도 유휴 농지 활용 확대, 자동 수위 계측 고도화, 영산강 유역 4대호 수요량 및 공급량 실태 분석 등 현장에 필요한 연구 과제를 제안한 우수 제안 직원도 사장 표창을 수여 받았다.

농어촌연구원은 1962년 농업토목연구소로 출발해 농어업·농어촌 분야의 다양한 연구, 조사, 시험을 진행해 900여 건의 연구 보고서와 90종의 특허와 신기술을 인증받으며 농어촌 발전에 기여해 왔다.

특히, 공사는 올해 농어촌연구원의 운영 목표를 ‘고객 중심·농정 중심 선도 연구’로 정하고, 농어촌 현장에 필요한 연구 과제를 중점적으로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작년 하반기에 736명의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연구자문단’이 기반 정비, 수자원, 지역 개발 등 6개 분야 연구 수행 전체 단계에 참여하며 농어촌 현장 중심의 의제 발굴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객 기술 지원 센터’를 활성화해 수질, 토양, 환경, 지역 개발, 지하수, 품질 시험, 수리 시험, 구조 진단 등 8개 분야의 기술 지원을 통합 실시해 현장 지원도 강화해 나간다.

김인식 사장은 “농공학 분야의 유일한 연구 기관인 농어촌 연구원이 갖고 있는 높은 전문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실용화할 수 있는 현장 중심 연구를 통해 농어업인의 행복과 농어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