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 디지털화 앞당겨농진청, 지방농촌진흥기관 공무원 대상 양성 교육... 스마트 농업 눈높이 지도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속 가능한 스마트 농업의 운영을 위해 2020년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 양성 교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는 2월부터 7월까지 열리는 이번 교육은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 기술 센터 등 지방농촌진흥기관의 공무원 가운데 ‘스마트 농업 테스트 베드(시범) 교육장’, ‘과학 영농 실증 시험포’, ‘스마트 팜 현장 지원 센터’, ‘스마트 팜 혁신 밸리’ 운영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농촌진흥청은 2018년부터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를 양성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83명의 스마트 농업 전문가를 배출했다.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는 작물의 재배 생리와 정보 통신 기술을 연계한 생육 컨설팅(자문‧현장 지도), 스마트 영농 지원 시스템을 통한 농업인별 맞춤 지도 등 디지털 농업 확산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스마트 영농 지원 시스템은 농장 단위 환경 데이터를 수집하고, 농가 간 비교를 통해 온도·습도 등의 정밀 관리를 지도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현장 지도 시스템을 의미한다.

특히 지난해에는 시설 원예 부문 빅 데이터 마련을 위해 선도 농가의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진행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농업인의 디지털 농업 체감도 향상과 스마트 팜 적정 관리를 위한 맞춤형 현장 지도에 주력했다.

올해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 교육은 기본 과정과 심화 과정으로 운영한다.

기본 과정은 ▲디지털 농업의 기본인 환경과 작물 생육 정보 계측 기술 ▲센서 관리 및 온실 설비 점검 등 현장에서 주로 발생하는 생리 장해‧병해충 진단 실습 ▲환경․양액 제어 ▲생육 환경 데이터 활용 등으로 구성했다.

올해 신설된 심화 과정은 2018년과 2019년에 양성한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광역 단위 기술 지원 활동을 포함해 이론·실습·참여 등으로 진행한다. 교육 참여자들의 스마트 팜 현장 컨설팅 능력을 높이기 위해 교육 내용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과정도 마련됐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유승오 과장은 “스마트 농업 전문 지도사 양성을 통해 데이터 기반 농촌 지도 사업을 선도하고, 교육 후 현업 적용도 등을 평가하는 등 체계적인 역량 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