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유럽·대만·중국서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우리나라도 AI 비상... 철저한 사전 차단 방역 필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최근 유럽, 대만, 중국 등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철저한 사전 차단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가금 농가와 축산 시설에서 강화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재차 당부했다.

폴란드는 이번 동절기 들어 약 3년 만에 처음으로 가금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9건)하였고, 연이어 인접 국가인 슬로바키아 가금 농가에서도 발생(1건)하였다.

우리나라 주변국인 대만은 2014년 이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연중 지속 발생(2019년 99건, 2020년 12건)하고 있으며, 중국 서부 신장지구 야생 조류(혹고니)에서는 고병원성 바이러스가 검출(2건)되었다.

농식품부는 우리나라에 5년 내 최대치인 182만 수의 철새가 전국에 서식하고 있고 야생 조류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어 우리나라도 안전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하였다.

농식품부는 해외 발생, 철새 상황 등을 고려할 때, 현 조류 인플루엔자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가금 농가와 축산 시설에서 강화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재차 강조하여 당부하였다. 관련 방역 수칙은 다음과 같다.

▲ 축산 차량과 가금 농가 종사자는 철새 도래지 출입을 금지하고 특히, 농가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등이 산책, 낚시 등을 위해 철새 도래지를 방문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 가금 농가에 출입하는 차량과 사람 소독을 철저히 하고 특히, 종계·종오리·산란계 등 차량 출입이 많은 취약 농가는 진입 차량에 대한 통제와 3단계 소독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

▲ 종오리와 산란계 농가는 차량 출입 최소화를 위해 계란과 종란 등 반출 시 환적장을 운영하고, 환적 전·후 차량 바퀴와 운반 기자재에 대한 소독을 꼼꼼하게 실시한다.

▲ 축산 차량을 통한 조류 인플루엔자 유입 방지를 위해 가금 농가에서는 축산 차량(사료·분뇨·계란·왕겨) 진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부득이하게 진입이 필요한 경우 농가 전용 차량을 이용하거나 3단계 소독 여부를 필히 확인해야 한다.

▲ 논·밭농사를 함께하는 경작 겸업 가금 농가는 농가 출입 전후 농기구 등에 대한 세척·소독을 꼼꼼히 실시해야 한다.

▲ 육계·육용 오리 농가는 겨울철(11월~2월) 일제 입식·출하(all in-all out), 출하 후 14일 동안 입식 금지 의무 준수해야 한다.

▲ 특별 방역 기간 동안 도축장과 취약 축종 검사 확대 등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강화된 검사 계획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이밖에도 농가 진출입로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등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설명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