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뼈이식임플란트로 보철물의 수명·고정력 높여볼 수 있어

치아는 강한 저작력으로 음식을 잘게 부셔준다. 이 덕분에 먹기 좋은 크기로 음식을 먹을 수 있고, 다양한 음식을 씹어 소화를 돕는다.

하지만, 강한 저작력은 치아의 단단함에서만 오는 것은 아니다. 치아가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잇몸뼈가 튼튼해야 강하게 음식을 씹고 저작압을 고르게 분산해줄 수 있다.

즉, 치아의 수명과 고정력은 잇몸뼈가 얼마나 튼튼히 잡아주느냐에 따라 달렸다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치석 등으로 인해 잇몸이 서서히 낮아지거나, 뿌리까지 침투한 충치가 잇몸뼈를 녹이거나, 노화나 사고로 인해 혹은 치아 상실로 치조골의 폭과 높이가 낮아지기도 한다.

서서히 잇몸뼈가 흡수될 경우 장착하고 있는 보철물의 저작력이 낮아질 수 있게 되며, 크게 흔들릴 수도 있다.

그리고, 식립의 경우 잇몸뼈의 폭과 높이가 일정 수준으로 뒷받침돼야 픽스처를 심을 수 있는데, 치조골 소실로 인해 임플란트 진행이 어려워지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무리한 식립을 진행할 경우 잇몸 밖으로 픽스처가 보이거나 고정력이 약해 흔들거리거나, 탈락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강한 저작력을 다시금 회복해보기 위해서는 치조골의 재건을 꾀하는 ‘뼈이식임플란트’가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뼈이식임플란트는 식립하기 전 골이식재를 이용해 부족한 잇몸뼈를 보충해보는 방법이다.

골이식재는 본인의 턱뼈에서 가루, 덩어리 형태로 채취한 자가골, 타인의 뼈인 동종골, 동물의 뼈인 이종골, 합성 재료로 만든 합성골로 나뉜다.

자가골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채취할 수 있는 양이 많지 않으며 수술적인 과정이 한 차례 더 필요하므로 다른 골이식재와 적절히 섞어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골이식 방법은 골이식재를 채워 넣은 뒤 잇몸이 내려앉지 못하도록 차폐막을 덮거나, 부족한 치조골의 폭을 확보하기 위해 치조골을 가르고 확장하거나, 상악동의 막을 걷어 올려 골이식재를 채워 넣거나, 뼈에 금을 내어 조금씩 늘려 뼈가 형성되는 방법 등 다양하다.

부족한 잇몸 뼈를 형성해주는 것으로 보철물의 고정력과 저작력을 개선해볼 수 있으며 반영구적인 수명을 기대해볼 수도 있다.

하지만, 뼈이식임플란트가 필요한 경우 의료진의 식립 노하우, 경혐, 실력 등이 뒷받침되는지 알아보는 것이 좋다.

필요한 골이식 범위가 전방위적이며, 상악동거상술이나 치조골 확장술과 같은 고난도 골이식은 환자마다 명확한 계획을 바탕으로 이뤄져야 추후 주위염, 염증, 부작용 등을 예방해볼 수 있다.

환자마다 치조골이 부족한 부위가 다르고, 신경관과 맞닿았거나, 고혈압, 당뇨 등 질환을 앓고 있는 등 상황이 저마다 다르다.

3D 구강 스캐너, 3D-CT 촬영 등 면밀한 진단으로 난 케이스, 고난도 식립을 실시할 수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길 바란다.

[도움말 : 정석준 행복플란트치과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