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국산 ‘감’ 베트남 수출 청신호 켜져2015년 이후 중단... 검역 요건 합의, 국내 관련 절차도 마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국산 감 생과실의 대 베트남 수출을 위한 검역 요건이 합의되어 2020년 생산된 과실부터 수출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관련 국내 절차인 「한국산 감 생과실의 베트남 수출 검역 요령[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 고시]」이 금년 1월 8일 자로 제정․시행되었다.

국산 감은 2015년 이전까지 우리 검역 기관이 발급한 검역 증명서를 첨부하여 베트남으로 수출되어 왔으나, 베트남 측이 2007년 병해충 위험 분석 제도를 도입․시행하면서 2015년부터 수출이 중단되었다.

병해충 위험 분석 제도는 품목별 국제 기준 등에 따른 위험 평가 실시 후 그 결과에 따라 새로운 검역 요건을 부과하고, 이행 조건부로 수입을 허용하는 제도다.

농식품부(검역본부)는 국산 감의 대 베트남 수출에 장애가 없도록 2008년 베트남 측에 위험 분석에 필요한 자료 제공과 함께 감 생산 농가에 부담이 되는 검역 요건 부과 최소화를 위한 협상을 적극 진행하여 왔다.

지난 10여 년간 양국 검역 전문가 회의, FTA/SPS 위원회 등을 통한 협상과 베트남 측에 농식품부 장관 명의의 친서 송부 등 노력 끝에, 2019년 11월 최종 검역 요건에 합의하고, 국내 절차를 마무리하였다. FTA/SPS(위생․검역)는 한․베 FTA 협정에 따라 양국 간 농축산물 교역 등 위생․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협의체다.

앞으로 2020년부터 생산된 국산 감을 베트남에 수출하려는 농가는 검역본부가 시행하는 「수출 검역 요령」에 따라 식물 검역관의 관리를 받아야 수출이 가능하며, 주요 수출 검역 요건은 다음과 같다.

검역본부에 수출 과수원 및 선과장을 사전에 등록하고 관리를 받아야 하며, 재배 중에는 베트남 측 우려 병해충 발생 방지를 위한 방제 및 식물 검역관의 병해충 발생 여부 확인 등을 위한 재배지 검역 실시, 선과 작업 후 최종 수출 검역을 받아야 한다.

특히, 재배 중 벗초파리, 복숭아순나방, 감꼭지나방 등 3종의 해충이 발생한 과수원에서 생산된 감은 수출 전 저온 처리나 약제 소독을 실시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금번 검역 요건 합의로 2015년 이후 수출이 중단되었던 국산 감이 베트남에 안정적으로 다시 수출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였다는 데 의미가 크며, 과수원(재배지)에 대한 적정한 병해충 방제 조치 등 검역 기관의 종합적인 관리를 통해 우수한 품질의 감 생산으로 수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우수한 우리 농산물의 對베트남 등 신남방․신북방 국가 수출 확대 및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하여 국가별 수출 유망 품목 발굴 등을 통해 검역 협상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산 감은 베트남에 2015년 이전까지 매년 250톤 정도 수출된 바 있다. 베트남 측에서는 2019년 생산된 감에 한하여 2020년산 이후 생산분에 대한 검역 조건과는 별도로 우리 검역 기관이 발급한 검역 증명서를 첨부하여 수출할 경우 2020년 1월 1일부터 수입을 허용한다고 2019년 12월 31일 자로 통보해 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