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윤준호 의원, 기수 자살 사건 진상 규명 촉구부산경마공원 방문해 본부 관계자-경마 기수들과 면담.. 재발 방지 노력’ 약속
윤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을)이 1월 8일 오전 기수·말 관리사 자살 사건과 관련하여 부산경남경마공원을 방문했다. [사진 제공=윤준호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을 윤준호 국회 의원이 1월 8일 오전 기수·말 관리사 자살 사건과 관련하여 부산경남경마공원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지난 1월 3일 토론회 당시 윤 의원이 고 문중원 기수의 유족들과 동료들에게 약속했던 마사회 구조 개선과 사고 재발 방지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진다.

윤 의원은 부산경마공원에 오전 11시 30분경 방문해 김홍기 본부장 외 마사회 관계자 4명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고, 김홍기 본부장 등과 시설 시찰을 진행했다.

업무 보고 중 윤 의원은 부산경남경마공원 측이 고 문중원 기수의 조의도 표하지 않은 점에 대해 반성과 사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 요구가 거센 만큼, 마사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비롯한 제도적 미비점들을 살펴볼 것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방문 일정 중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석병수 부산 지역 본부장 외 관계자 6명과 함께 기수협회 회의실에 방문했다.

현장에서는 이날 총회차 모인 기수 20여 명과 인사를 하며,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경마 기수들의 현장 의견도 들었다.

윤준호 의원은 “부산경남 경마 본부 측과 기수들을 두루 만나 양측의 입장을 들을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다.”면서, “반복적으로 사람이 죽는 문제인 만큼, 마사회가 원론적 입장을 반복하기보다, 진정성을 가지고 책임 있는 조치와 협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의원은 "현장에 모인 기수들에게는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지속적으로 살펴볼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