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마늘 건조는 저비용 가변형 건조 시스템으로"충북농기원, 마늘 건조 생력화 기술 통상 실시 계약 체결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설치와 철거가 쉬워 마늘 수확 후 효율적으로 건조시킬 수 있는 ‘가변형 건조 시스템’에 대한 특허 기술을 1월 3일에 농자재 제조 2개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설치와 철거가 쉬워 마늘 수확 후 효율적으로 건조시킬 수 있는 ‘가변형 건조 시스템’에 대한 특허 기술을 1월 3일에 농자재 제조 2개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을 체결한 업체는 상인농자재(칠곡), (주)에이치에스엠(천안) 2개 업체로 2017년 첫 계약을 체결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 계약이다.

마늘 가변형 건조 시스템은 수확한 마늘을 운반용 플라스틱 박스에 넣어 배풍기를 이용하여 건조하는 방식이다. 

건조 일수는 10일 정도 소요되어 관행 대비 20일 이상 단축되며 건조 효율도 높아 병해충 발생이 14% 감소되어 상품성의 하락을 경감시킬 수 있다. 

일반 건조 시스템과 달리 공간에 제한받지 않아 원하는 곳에 설치 가능하며, 설치 및 해체가 간단하다. 기술 이전을 받은 가변형 건조 시스템은 설치 비용이 약 330만 원 정도, 저비용으로 설치가 가능하도록 설계하였다.

도 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이재선 육종재배 팀장은 “가변형 건조 시스템이 올해 농촌진흥청 전국 시범 사업으로 선정되어 전국 10개소에 보급될 예정”이라며, “마늘 가변형 건조 시스템으로 건조한 마늘은 상품성이 크게 하락되지 않아 농가 소득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