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가락시장, 가격 하락 감귤 15톤 기부도농 상생 위해 가격 하락 농산물 소비 촉진 지원 대책 추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감귤 15톤을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송파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 기부했다. [사진 제공=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지난해 12월 24일과 올해 1월 6일 감귤 15톤(5kg 3,000박스)을 제주도 산지에서 구매하여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 송파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감귤 생산 농가의 고통을 분담하고 소비 촉진을 통한 감귤 수급 안정을 위해 가락시장 내 3개 청과부류 도매 시장 법인(중앙청과(주), 서울청과(주), 동화청과(주)) 및 (사)희망나눔마켓과 함께 마련했다. 이후 센터는 기부받은 감귤을 서울시 25개 자치구 취약 계층에 전달했다

공사와 가락시장 도매 시장 법인은 작년에도 배추, 양파, 대파 등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 농산물 76톤을 구매하여 취약 계층에 기부했다. 지상파 TV 프로그램을 활용한 배추․양배추 소비 촉진 홍보 및 직원 대상 양파 구매 등 다양한 소비 지원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 바 있다.

김경호 공사 사장은 “가격 하락으로 고통받고 있는 감귤 생산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감귤 소비 촉진을 도모하고자 가락시장 유통인과 함께 이러한 지원 대책을 마련했으며, 많은 분들이 함께 동참하여 산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