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북부지방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유관 기관 합동 항공 예찰수도권‧강원영서 소나무‧잣나무 38만 ha 산림 정밀 예찰
북부지방산림청은 1월 7일부터 31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 조기 발견과 선제적 대응을 위하여 경기‧강원영서 12개 시‧군 38만 ha 산림에 대하여 해당 시・군, 모니터링 센터 등 유관 기관 합동 소나무재선충병 항공 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북부지방산림청]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이종건)은 1월 7일부터 31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 조기 발견과 선제적 대응을 위하여 경기‧강원영서 12개 시‧군 38만 ha 산림에 대하여 해당 시・군, 모니터링 센터 등 유관 기관 합동 소나무재선충병 항공 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 예찰에는 산림청‧지자체 공무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 센터 등 40명과 산림청 헬기 9대, 지자체 임차 헬기 3대를 투입되어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지역과 연접 시‧군의 선단지 내 피해 고사목을 집중 예찰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항공 예찰로 발견된 피해 지역은 산림 병해충 예찰 방제단을 활용한 정밀 지상 조사와 드론 예찰을 실시하게 되며, 검경 의뢰 결과 감염이 확인될 시에는 방제 계획에 반영하여 올해 3월까지 방제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종건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철저한 항공 예찰 및 지상 정밀 예찰과 고사목의 누락 없는 방제로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이 저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