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올해 산림계 최대 뉴스는 '강원도 산불 진화'산림청, 2019년 올해 10대 뉴스 선정 결과 발표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2월30일 ‘2019년 산림청 10대 뉴스’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10대 뉴스는 국민, 언론인, 산림청 직원 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12월13일~12월19일)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되었다. 설문조사 문항은 산림청이 2019년 배포한 보도자료(2019년 12월 12일 기준 513건)를 대상으로 했다. 

이번에 선정된 2019년 10대 뉴스는 다음과 같다.

 ▲ 산림청, 강원도 산불 진화 완료
 ▲ 산림청, 전국 자연휴양림 원스톱 예약시스템 ‘숲나들e’ 본격 실시
 ▲ 도시 바람길숲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
 ▲ 산불특수진화대 등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
 ▲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 산림청, 아프리카 돼지열병 추가확산 저지
 ▲ 산림청, ‘제 1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최초 시행
 ▲ 산림청, 울산 태화강 ‘제 2호 국가정원’ 지정
 ▲ 산림청-지자체 공동 신청으로 접경지역 ‘유네스코 생물권 보호지역’ 등재
 ▲ 약 10년 만에 내부승진, 산림청장에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명

2019년 전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산림청의 가장 중요한 뉴스는 작년 4월 4일 강원도 고성, 강릉, 인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을 산림청 등 관계기관의 노력으로 2일 만에 진화를 완료하였다는 소식이었다.

당시 산림·임차·소방·군 등 헬기 105대, 진화차 등 장비 1374대, 진화인력 2만 9천여 명이 투입되었고, 야간 무인항공기 운영을 위해 전담팀 등도 현장에 파견되었다.

다음으로는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2019년 12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여 국민들이 좀 더 편리하게 자연휴양림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뉴스가 뒤를 이었다.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가 운영 중이며, 연간 1500만 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로 그간 전국 자연휴양림의 운영 주체가 다르고 예약시스템도 123개나 존재하여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었다.

그 외에도 약 10년 만에 내부 승진한 박종호 산림청장에 대한 소식도 국민들의 관심을 모았다.

박동희 대변인은 “산림청 10대 뉴스 선정을 통해 2019년 한 해 산림 정책을 결산하고 국민적 관심과 성과가 컸던 이슈들을 정리할 수 있었다.”라며 “2020년에도 국민들에게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산림정책을 다양한 방식으로 적극 홍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