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생활 밀착형 숲' 12개소 선정공공 시설과 국유지를 정원으로... 국민의 녹색 휴식 공간 마련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020년도 생활 밀착형 숲 조성 사업지로 평택 역, 전북대병원 등 전국 12개소를 선정하여 지원한다고 12월 24일 발표했다.

생활 밀착형 숲 사업은 생활권 주변 국유지 등 유휴 부지와 공공 및 다중 이용 시설 등에 다양한 유형의 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산림청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는 국민 참여 예산 사업의 하나로 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실외 정원으로는 평택 역, 육군 특전사령부, 공주대학교 천안 캠퍼스, 전북대학교병원, 목포대학교 5개소이며, 실내 정원은 부산 서면 역, 춘천 시청, 천안 시청, 순천 역, 칠곡 호국평화기념관, 청주국제공항, 무안국제공항 등 7개소이다.

사업 대상지는 규모, 입지 및 접근성, 확장 가능성, 사후 관리 용이성, 광역 지자체 우선 순위 등 권역별·유형별 균형을 고려하여 선정하였다.

선정된 사업지에는 총 9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개소 당 실외 정원은 5억 원, 실내 정원은 10억 원 내외로 지원·조성된다.

특히, 생활 밀착형 숲 조성 사업이 국민 참여 예산 사업인 만큼 실외 정원 사업은 시민 정원사 등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고, 실내 정원은 이용자와 관계 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실내·외 정원 조성 사업으로 다중 이용 공공 시설과 국유지 등을 쾌적한 녹색 휴식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국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미세 먼지 저감과 공기질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면서 “국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정원을 접할 수 있도록 정원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