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종합 계획 수립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내 기업과 함께 해외 산림 자원 개발 활성화
산림청은 국제 산림 협력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목재 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종합 계획(2020~2024)’을 수립하여 2020년부터 시행한다. 사진은 한국임업진흥원의 파라과이 조림지.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국제 산림 협력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목재 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종합 계획(2020~2024)’을 수립하여 2020년부터 시행한다.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종합 계획은 「해외농업·산림자원 개발 협력법」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이 국외에서 수행하는 해외 산림 자원 개발 및 산림청의 국제 산림 협력 사업에 대한 향후 5년간의 추진 목표와 방향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산림청은 계획 기간(2020~2024) 동안 민간 기업의 해외 산림 자원 개발을 지원하여 해외 목재 자원 확보를 위한 산림 6만ha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개발된 산림 자원 210만㎥을 국내에 반입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해외 진출 기업에 대한 금융 및 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국제 산림 협력의 확대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성공 모델의 개발 및 보급, 해외 진출 기업과 국내 수요처의 연결망 구축 등을 통해 해외 목재 자원의 확보와 함께 국내 목재 산업의 상생 효과도 유도할 예정이다. 해외 산림 자원 개발 종합 계획(2020~2024)의 전체 내용은 산림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병기 해외 자원 담당관은 “우리나라의 목재 자급률은 2018년 말 기준 15.2%로 목재 수요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해외 산림 자원의 개발과 국내 반입을 늘려가는 것이 필요하다.”라며 “해외 산림 자원 개발에 참여하는 기업들의 어려운 점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지원하여 해외 산림 자원 개발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