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윤준호 국회 의원, 해운대수목원 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해운대구 등 부산 시민 300여 명 참석, 해운대 수목원 조성에 관심 보여
윤준호 의원은 12월 18일 오후 3시 해운대구 장애인복지관에서 ‘주민과 함께하는 해운대수목원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윤준호 의원실]

부산 해운대구 석대동에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형 수목원으로 조성 중인 해운대수목원에 대한 발전 방향과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민과의 상생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지역 주민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최되었다.

윤준호 국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을)은 12월 18일 오후 3시 해운대구 장애인복지관에서 ‘주민과 함께하는 해운대수목원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해운대수목원은 과거 석대 쓰레기 매립장에 면적 62만8275㎡(약 19만 평 규모), 784억 원의 예산이 들어가는 국내 최대 규모 도심형 수목원 조성 사업으로, 그간 지역 주민들의 큰 관심 사안으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보상 문제, 예산 부족, 행정 절차 등 해운대 수목원 사업 추진 과정에서 큰 어려움을 겪었으나, 지난해 국회 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윤준호 국회 의원은 부산시와 석대 화훼 단지 입주업체 등과 지속적인 논의를 하며 해운대 수목원의 조속한 완공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정원문화협회 정주현 회장이 '수목원에 대한 이해와 추세', 동아대학교 양건석 교수가 '해운대수목원 활성화 방안 구상' 주제로 토론회 발제를 맡았고, 동아대학교 김영하 조경학과 교수, 해운대구 김성군 구의원, 그리고 반송새마을금고 최낙용 이사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윤준호 국회 의원은 “과거 쓰레기 매립장을 자연 생태 환경으로 복원하여 미세 먼지 저감은 물론 시민의 쉼터로써 해운대수목원을 조성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민과의 상생 방안 모색해야 한다.”면서 “특히 해운대 수목원을 조성 사업을 전담할 수 있는 조직 구성을 부산시에 적극 건의할 것이며, 이를 통해 해운대 수목원이 부산이 아닌 전국에서 가장 성공적인 수목원으로 완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의원은 “해운대 수목원, 제2센텀 산업 단지, 숲속 야영장 등과 연계한 해운대구의 새로운 관광 문화 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 발전과 함께 해운대구에 새로운 먹거리를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