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가축 사료 대체 원료 발굴해 농가 소득 높인다농식품부, "대체 원료 발굴 및 활용으로 소 생산비 절감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농생명 산업 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소 사료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사료 대체 원료를 활용한 축우용 배합 사료' 개발에 성공하였다.

축산 농가의 생산비 중 가장 많은 비중(전체의 40~70%)을 차지하는 사료비가 축산 농가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배합 사료의 97% 이상을 차지하는 주원료는 옥수수, 소맥, 대두박 등으로 이 주원료를 더 낮은 가격으로 대체할 수 있는 원료 개발이 지속적으로 요구되어 왔다.

㈜농협사료 연구 팀은 기존에 사용했던 배합 사료의 주원료 비율을 87%까지 낮추고, 대체 원료 3종(카카오박, 재고미 및 카사바 부산물)을 활용한 소 배합 사료를 개발하고 제품화하였다.

대체 원료 3종(카카오박, 재고미 및 카사바 부산물)은 당초 주원료인 옥수수, 소맥 등 보다 가격이 싸고 대량 수급이 가능하며 영양소 성분에 변화가 없어 배합 사료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며 20kg당 사료비가 약 240~300원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

대체 원료를 이용한 배합 사료 급여 시 한우의 출하 월령이 단축되고, 도체 성적 개선으로 인해 축산 농가에서 두당 약 50만 원의 추가 이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 팀은 “축우용 배합 사료인 '락토'의 제품화를 통하여 24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였으며 향후 대체 원료로 개발된 곤충 단백질 및 전혈 분말을 활용하여 지속적인 제품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 정책관은 “최근 사료비 상승으로 인해 축산 농가의 큰 부담이 되고 있어 대체 원료의 발굴이 시급한 시점에서, 국내산 사료 대체 원료를 개발 및 제품화 성공은 축산농의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