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한국 시설 원예, 사막 모래 바람도 이겨낼까?문 대통령, 농진청 ‘고온 극복 혁신형 쿨링 하우스’ 방문... UAE와 농업 협력 후속 조치
문재인 대통령은 12월 12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을 방문해 ‘고온 극복 혁신형 쿨링 하우스’를 둘러봤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사막지대의 강풍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확보해야 겠네요. 내가 (아랍에미레이트) 왕세자에게 축구장 몇 배도 만들 수 있다고 큰소리를 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농촌진흥청을 방문해 장미와 딸기 쿨링하우스를 둘러보며 던진 한마디에 주변에 있던 참석자들은 파안대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 12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을 방문해 ‘고온 극복 혁신형 쿨링 하우스’를 둘러봤다.

이 온실은 여름철 실내 온도를 낮춰 고품질 농산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민간(광주 무등농원)의 성공 사례를 실증하기 위해 지은 민관 협력 시설이다. 온실은 총 2개동(장미, 딸기)으로 장미 연구동은 폭 52미터에 길이 86미터, 높이 16미터로, 국내에서 가장 크다.

이 온실 최초 개발자인 광주 무등농원 김종화 대표는 1973년 장미 농사에 뛰어든 농업인이다.

사업 초기 온실 구조가 좋지 않아 생산성이 떨어지는 상황이 반복되자, 그는 새로운 시스템의 온실을 받아들여야 품질 좋은 장미를 더 많이 생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품게 된다. 온실을 크고 높게 지으면 광량도 풍부하고 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김 대표는 굵은 철재를 사용해 10m가 넘는 대형 온실을 짓고, 여름철 고온기 온도를 낮출 수 있는 포그 노즐(안개 분무)과 자연의 냉기를 차단할 수 있는 이중막을 설치했다. 그 결과, 폭염뿐 아니라, 폭설과 강풍 피해도 막을 수 있는 현재의 온실 모델을 탄생시켰다. 김 대표는 현재 온실 관련 11개의 국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김종화 대표의 성공 사례를 듣고 민간의 기술이지만, 농업 전반에 적용해 보고자 올해 초 실증 연구에 돌입했다.

국내에서는 1970년대 후반부터 시설 원예를 의미하는 백색 혁명을 통해 채소 재배가 급속하게 증가했지만, 여름철 폭염으로 채소와 화훼 품목의 피해가 적지 않은 상황이었다. 농촌진흥청은 김 대표가 개발한 온실 모델에 환경 제어 등 스마트 팜 기술을 적용하고, 재배 작목을 기존 장미에서 딸기로 확대해 연구를 시작했다.

한편, 지난해 3월 문재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왕세제와 정상 회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왕세제는 농업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희망하였고 문재인 대통령은 “첨단 온실 기술을 활용하면 사막지대 곳곳에도 대규모 농지를 조성해 농업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며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은 그 후속 조치로 지난해 9월에는 아랍에미리트(UAE) 대학과 국제해수농업연구센터, 올해 5월에는 아부다비 농업식품안전청과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내년에는 아랍에미리트 기후변화환경부 농업혁신센터와 협력하여 사르자 지역에 고온 극복 혁신형 쿨링 하우스를 시범 설치하고 기술 실증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